50자 내의 짧은 평이라면 대상이 무엇이든 가능합니다.

 

지나가다 
하드보일드원더랜드와일각수의꿈

이 미완성작이 왜 내 마음을 이토록이나 흔드는 걸까.
개인의 완성, 하지만 내겐 연대의 추억이 더 소중한데.
이것 때문일까.
내마음도 모르는 채, 나는 여전히 계산사와 함께 굴 속을 헤매고 있다.



  하리 음..... 지나가다님... 저게 뭐야요?
혹. 지나가다님의? 그..그렇다면.. 완결을..ㅎㅎㅎ
2004/09/07  
  지나가다 무라카미 하루끼의;;; 옛(아니 벌써!) 소설입니다.
제가 쓰는 건 또 따로. 조만간에 올라갈 지도 모르고 아닐 지도 모르고. 하여간 올렸던 것의 후속편 쓰려고 노력중이에요. ㅎㅎㅎ
2004/09/07  
  하리 헉.. 무라카미..............ㅜ_ㅡ 근접할 수 없는 어려움입니다. 저에겐....
ㅎㅎㅎ.. 대신 지나가다님의 아해들을 기다리지요오오~~+_+
2004/09/07  
  ijen 무라카미...한동안 시들하다가 작년에 해변의 카프카를 보고 다시 화르륵 중입니다.
오빠...글 좀 많이 써주세요...
2004/09/07  
  ▩멜리사 미완성작입니까? 전 왠지 이 사람 수필이 맛있던데요. 2004/09/07  
  지나가다 미완성작;이라는 건 저만의 느낌이구요. 번역되고 출간되고 무려 재출간까지 된 책입니다;;; 이젠님 진짜 그 오빠 글 좀 많이 써주었으면! 으앙 너무 뜨문;; 하잖아요! 2004/09/08  
 List   Reply 



no subject name date read
98  희망. [5]  아르헨   2004/09/02  1845
97  화장실에안가는사람. [3]  K   2004/10/07  1888
96  화장... [5]  じみん   2004/09/24  2015
95  혼자라는 것.. [3]  じみん   2006/06/28  2416
94   [8]  ▩멜리사   2004/09/06  1778
93  하울의 움직이는 성 [8]  하리   2005/03/07  1981
92  하리님 [2]  ▩멜리사   2004/09/13  1865
91  하리 [4]  하리   2004/10/16  1768
90  하루에 한 번- [6]  케로   2005/09/21  2481
 하드보일드원더랜드와일각수의꿈 [6]  지나가다   2004/09/07  1821
88  피드백 [1]  하리   2005/05/22  2096
87  폭식 [2]  그리운이   2005/02/05  1653
86  통장 잔고와 마음의 무게는 반비례. [2]  천재소녀   2005/04/01  1748
85  퀴어영화-17세의 하늘 [14]  케로   2004/09/13  2643
84  퀴어애즈포크 [6]  케로   2004/10/13  2365
 List 
1 [2][3][4][5][6][7]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신의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