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 완결방입니다. 누구나 글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10   1/  1   0
Category (83)  공지 (1)  단편 (48)  장편 (3)  축설 (10)  행사 (21) 
멜리사
바빌론 재개장 축하 : River of Butterfly

                       River of Butterfly
    
                                                         by 멜리사
                                                         artemis@hanmail.net
        
    
                      강이 흐르다
    
        
          강이 흐르다
        
        
        
        
        
         솨아-------
        
        
        
        
        
         또다.
         하루에도 몇 번씩 들려오는 저 소리에 이제는 익숙해질 법도 한데,
         여전히 몸은 알람을 맞춰놓은 시계처럼 저도 모르는 새에 반응을 하고 있었다.
        
        
        
          탁-
        
        
        
         창문을 열자, 사람좋은 웃음을 지으며 손을 저어보이는 이박사.
         입모양만 봐도 알 수 있었다.
        
        
        
        
        
         ' 비가 아니에요. 나비에요, 나비. '
        
        
        
        
        
         알고 있었다.
         비가 오지 않는 시기임을 충분히 알고 있었다.
         그래도 하루에 몇차례씩 들려오는 저 소리에 가만히 앉아 있을 수는 없었다.
         그렇게는, 되질 않았다.
        
        
        
        
        
         " 더운데 잠시 들어오세요- "
        
         " 조금만 더 있다가요- "
        
        
        
        
        
         이박사는 싱긋 웃으며 고치던 문을 마저 손보고 있었다.
         나무가 삭아서 내려 앉아버린 울타리를 아침부터 손보고 있는 이박사의 이마에서
         땀이 뚝뚝 떨어져 내렸다.
         만약, 땀에 소금대신 설탕이 녹아있었다면 개미 수백마리가 모여들었을만큼.
        
        
        
        
        
         하늘은 끝없이 높고,
         기온은 자신이 오븐속에서 돌고 있는 닭이 되버리는 느낌이 들만큼 뜨거웠다.
         건조하고, 더운 날씨.
         물기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공기에, 그는 조금씩 지쳐가고 있었다.
        
        
        
        
        
         솨아----------
        
        
        
         또다.
         또, 나비가 날고 있었다.
        
        
        
        
        
        
        
         케냐.
         아프리카 케냐.
         야생동물들이 지천으로 널린 사바나기후.
         우기와 건기가 뚜렷이 구분되고
         하천의 하상계수가 몹시 커서 수자원을 관리, 이용하는데 어려움이 많으며…
        
        
        
        
        
         고등학교 때 배운 지식들은 가끔, 아주 가끔 쓸모가 있다.
         적어도 그 답답한 교실에서는 자신이 몇년 뒤 케냐에 있을 거라고
         상상하지도  않았었으니.
         마구 머리속에 집어넣은 그 단편적인 말들이, 이 곳에 와서 조금은 소용이 있었다.
         아주 조금, 처음 잠시간이었지만.
        
        
        
         건기였다.
         비라고는 오지 않는 따가운 날씨였다.
        
        
        
         피라냐- 라고 했던가.
         말라버린 강에는 본류를 찾아서 상류로 상류로 올라가는 물고기들이
         반쯤은 탈진해서 널브러져 있었다.
         그런 물고기들 옆에서 파닥거리며 물을 찾는 물고기들도
         역시 대부분은 새에게 살점을 뜯기며 죽어갈 것이다.
         본류의 물밑으로 숨을 수 있는 물고기는 몇몇, 많아야 10%.
         실개울도 못되게 바닥을 드러낸 강은
         그렇게 해마다 무수한 생명을 죽이고, 또 먹여 살리고 있었다.
         그리고 그 한 켠-
         이미 말라버린 강바닥엔
         눈이 부신 노란 날개를 가진 나비가 물대신 그 강을 메우고 있었다.
         온통 나비, 나비, 나비.
        
        
        
        
        
         처음 이 곳에 와서 말라리아약 과다복용으로 비실거리던 무렵,
         이박사에게 저 나비들이 다 어디서 왔냐고 묻자,
         이박사는 웃으며 그렇게  대답했었다.
        
        
        
         ' 살려면, 어디서든 날아오는 법이지요. '
        
        
        
         마른 강바닥엔 미네랄이 풍부한 염분이 표면에 녹아있어서 그것을 먹기 위해
         나비들이 해마다 이맘때 몰려든다고 말하며 이박사는 잠시 싱긋 웃었다.
         가방에 든 거라곤 말라리아와 해열제 뿐이던 그에게,
         이박사는 그 약이면 300명이 한 달을 버틸 수도 있다고
         조금은 웃으며 그렇게 정색을 하고 이야길 했다.
         그 약, 많이 먹어서 절대 좋은 것은 없다고.
        
        
        
         겁이 났던 것일까.
         죽을 생각으로 찾은 이 곳에서도 말라리아는 겁이 났던 것일까.
         그는 피식 웃으며 그 날 그 약병을 이박사의 약품상자에 넣어버렸다.
         이제, 정말 미련없다는 듯.
        
        
        
        
        
         평원은 언제나 한결같았다.
         날이 덥고, 햇빛이 나고, 물고기가 죽고, 나비가 날고.
         해가 뜨면 작열하는 모래와 해가 지면 기어나오는 초원의 동물들.
        
        
        
        
        
         달라지는 건 아무 것도 없었다.
         적어도, 케냐의 건기는 그러했다.
         다만 사람은, 변하고 있었다.
        
        
        
        
        
         " 왜 여기로 오셨어요? "
        
        
        
         라는 질문에도 이제는 제법 웃어가며 말할 수 있을 것 같았다.
        
        
        
        
        
         " 가출했거든요- " 라고.
        
        
        
        
        
        
        
         서울의 여름은 무더웠다.
         막 여름이 시작되는 초여름의 공기도,
         다가올 날들이 만만치 않을 것임을 예고하듯 숨이 막히게 끈끈했다.
        
        
        
        
        
         " 뭐 봐? "
        
         " …영화. "
        
        
        
         옆에서 싱긋 웃으며 팔을 걸쳐오는 사람을 문득 넘겨다 보다,
         다시 화면으로 눈을 돌렸다.
         화면에선
         시원한 폭포와 함께 떠남과 만남을 반복하는 연인의 모습이
         위태롭게 그려지고 있었다.
         나이아가라로 떠나는 연인.
         좀 특이해야 했다면, 그들이 남자였다는 정도일까.
        
        
         부에노스 아이레스. 해피 투게더, 춘광사설.
        
        
        
        
        
         그렇게 마지막 밤은 아무렇지 않은 듯 끝을 맺었다.
        
        
        
        
        
        
        
         영화의 주인공처럼 가방 하나를 메고 비행기에 올라탄 다음
         지구를 절반 돌아서 닿은 곳,
         케냐.
         그 곳에서 제일 먼저 본 것은, 초원이나 사자가 아닌 나비였다.
         무수한 나비, 나비.
         나비가 덮은 강.
         나비의 강.
        
        
        
        
        
         " 눈에서 멀어지면 마음도 멀어진다. 언젠가는 너도 알게 될거야.
           너 지금 제정신이 아냐. 말, 듣거라. "
        
        
        
        
        
         그 완고한 말씀앞에서
         사랑이란 것이 실은 아무 변명도 될 수 없음을
         뼈저리게 느끼며 물러나온 것이 두달전이었다.
         그리고 사흘 뒤, 부에노스 아이레스 테잎을 남겨놓고 그는 비행기를 탔다.
         '죽어도 안된다' 라는 말 앞에 할 수 있는 것은 기실 그것 뿐이었다.
         케냐.
         아무 상관도 없고 아무 것도 없는 나라.
         그 곳까지 와서도 비디오 테잎을 연체료 물지 않게 반납했을지가 가끔 궁금한
         자신을 보며,
         그는 이따금 살풋 웃기도 했다.
         잊혀지는 것 같았다.
         인간에게 주어진 최고의 축복.
         망각이란 것이 자신에게도 일어난다 싶었다.
         아침에 일어나 커피를 마시고 길잃은 동물들을 보살피고 다시 잠드는 일상.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
         케냐의 하루하루는 그렇게 흘러가고 있었다.
        
        
        
        
        
        
        
         솨아-----------
        
        
        
        
        
        
        
          " 오늘은 좀 많이 오나보네… "
        
        
        
        
        
         나비소리가 유달스레 크다 싶은 오후였다.
         자리를 잡지 못하고 이러저리 날아다니는지, 나비의 날개소리가 계속 들려왔다.
         이젠 제법 침착하게, 제법 여유있게 창문을 열었다.
        
        
        
         탁-
        
        
        
        
        
         비가 온다.
         비가, 초원을 적시고 있다.
         멀리서 움직이는 까만 형체를 유심히 바라보면서,
         그렇게 그는 멍하니 비를 맞으며 창틀을 붙들고 서 있었다.
        
        
        
        
        
         터벅터벅-
         이제는 제법 사람의 모습을 갖춘 그 인물은,
         비에 젖은 머리를 툭툭 털어내며 주머니에서 꺼낸 손수건으로
         그의 머리칼에서 떨어지는 빗물을 조심스레 닦아주었다.
         얼마간을 그렇게 창문 안과 창문 밖에서 서로를 마주보고 서 있었을까.
        
        
        
        
        
         " 너, 다시 가출할 때는 좀 가까운 데로 가. 알았어? "
        
        
        
        
        
         어제 헤어진 사람처럼 아무렇지 않게 한 마디를 건네는 사람의 품은, 참 편안했다.
         …오랜 여행을 마치고 돌아온 방랑자의 집처럼.
        
        
        
        
        
         130, 강
        
         강에서는 강인줄 모르다가
         강이 마르고야 강임을 알았네
         마른 바닥에 발을 디디고 서서
         물 흐른 흔적을 쓸어보고야
         비로소 이 곳에 강이 흘렀음을 알았네
         강 안에 서서 강이 내 몸을 스칠 때에는
         그 것이 강임을 모르다가
         흠뻑 젖지 않는 내 머리칼을 알고서
         내게로 강이 흘렀음을 알았네
         사랑이 나를 흐를 때는 사랑인줄 모르다가
         그대가 나를 떠나고 난 후에야 사랑임을 알았네
        
                                                                              
        -Everyone Says'I love you' 中
        
        
         그대를 떠나보고서야 사랑임을 알았네.
         실은 괜찮은 척, 실은 안아픈 척
         떠나고도 잘 사는 듯 그리 버티다가
         그대를 다시 보고서야 살아있음을 알았네.
         강 흐른 흔적을 핥는 나비떼처럼
         사랑의 흔적으로 버텼던 것임을
         나 그대를 떠나서야 알았네.
        
        
        
        
        
         강이 흐르다
                                                                                
                                   END.
        

    
     이 글은 유난히 사건이 많은 바빌론의 재개장 축하로 주신 글입니다.



 
 10
  눈을 감으면 보이지 않는다.
하리    2004/09/01   1728 
 9
  2002년 BabyAlone 생일 축하 : 세월 (하)
하리    2004/08/21   1842 
 8
  2002년 BabyAlone 생일 축하 : 세월 (상)
하리    2004/08/21   1647 
 7
  2003년 이들님 생일 축하 : 물을 안다
ijen    2003/02/22   1522 
 6
  2002년 kuroasa님 생일 : A Song for Dreamer
labyrinth    2004/08/21   803 
 5
  2003년 atropos님 생일 : Happy Toghther (3월 10일 완결편) [1]
ijen    2004/08/21   1173 
 4
  2003년 atropos님 생일 : 3월 10일 일요일 오전 11시 맑음 (발신편)
ijen    2004/08/21   1236 
 3
  2002년 atropos님 생일 : 3월 10일 일요일 오전 11시 맑음 (수신편)
ijen    2004/08/21   1292 
 
  바빌론 재개장 축하 : River of Butterfly
멜리사    2004/08/21   959 
 1
  2001년 BabyAlone 생일 : Don't Let Me Alone
ijen    2004/08/21   1168 
 
  1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Chan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