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인사와 수다는 이곳에 적어 주십시오.

 Login   

schatz 
몇일동안 들어 올 수가
없더라고요.
깜짝 놀랐습니다.
없는 사이트라고 뜨는데 얼마나 놀랐던지요.
지금은 들어 올 수가 있네요.
날이 도로 더워졌습니다.
땀이 흐릅니다.
지칠 정도로 덥군요.
만사가 귀찮아 낮 잠이나 자야겠어요.
안그래도 점심을 너무 먹어서
배가 불러서 그런지 졸리운 것을 참고 있었는데
가만 생각 해 보니 참을 필요가 없더라고요.
누구 눈치 볼 필요가 없는데 왜
안 자고 버티는 것인지 말입니다.
좋은 기분으로 하루를 마감하세요.



  그리운이 저도 며칠간 없는 싸이트라고 떠서 무슨 일인가 전전긍긍했더랬죠. 그래도 지금 이렇게 무사히 있어줘서 너무 다행이에요 ^^ 2005/09/02  
 List 



no subject name date read
2074  결혼, 아이 [3]  레비아짱   2005/09/30  1099
2073  좋은 아침입니다. [1]  schatz   2005/09/26  895
2072  가입했습니다. [1]  미소라   2005/09/25  848
2071  가입인사입니다. [1]  Pasim   2005/09/24  918
2070  가을은 식욕의 계절 [1]  제피로스   2005/09/23  935
2069  기온은 뚝 떨어지고  romanpia   2005/09/22  892
2068  세월의 흐름을 느끼고 있습니다.. [1]  koon   2005/09/22  927
2067  안녕하세요 [1]  julysun   2005/09/18  885
2066   아.. 가입인사입니다. [1]  兒潾   2005/09/14  1377
2065 비밀글입니다 아이디를 잊어 버렸습니다. [1]  schatz   2005/09/13  3
2064  안녕하세요~  토야   2005/09/11  886
2063  태풍이 언제 왔었는지  schatz   2005/09/07  956
 몇일동안 들어 올 수가 [1]  schatz   2005/08/29  933
2061  안녕하세요~~ [1]  불나방   2005/08/23  824
2060  아싸!! [1]  천재소녀   2005/08/22  995
 List 
[1][2][3][4][5] 6 [7][8][9][10]..[144] [NEX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신의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