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인사와 수다는 이곳에 적어 주십시오.

 Login   

케로 
파란이 문을 닫네요.
하이텔부터 시작해서 한미르, 파란 순으로 등장했던 것 같은데
역시 세월의 흐름은 어떻게 할 수 없는거겠지요.
변화에 제대로 따라가지 못하고
조금 천천히 가고 있는 저로서는
옛날 생각에 추억만 방울방울인 상태입니다.

바빌론의 예전 기록들을 보면,
저의 10대후반, 20대 초반의 대부분의 추억이 바빌론을 중심으로 쌓여져 있더라구요.
물론 바빌론에 이래저래한 일들이 많았어서
중간중간 게시판이 비어있지만,
그것 역시 추억인 것이지요.

아마, 이것때문에 주인장님도 바빌론을 폐쇄하지 않고 남겨두는 게 아닐까 싶네요.

갑자기 센치해진 마음에...
한동안 못본 바빌로니아분들도 보고 싶고...
...이러다가 울 것 같아요. ㅡㅜ;

보고싶어요....
그립습니다....



  kuroasa 10여년 이상이 흘렀네.. 거참 세월은 무심한지고.
나 또한 어딘가에 흔적을 남기는 걸 그닥 즐기진 않지만,
이 곳만은 나의 유일한 휴식처..
타들어가는 더위에 건강 유의합시다! 잘 지내고 있지?
2012/06/24  
  하리 케로님.. 쿠로님...ㅠ_ㅠ
저도 살아있어용.. 흐윽.. 다들 못 본지 너무 오래 되었지요?
어떻게들 지내시는지.......!!!!!!
십년이라는 시간이 어디로 흘러가버린 건지 도무지 알 길이 없네요.
보고 싶어요. 다들....ㅜ_ㅜ
2013/04/11  
 List 



no subject name date read
2147  정회원 승격! [188]  BabyAlone   2005/01/25  5945
2146  바빌론 회원 가입과 회원 레벨에 관하여(필독) [17]  BabyAlone   2004/08/21  5788
2145  로그인이 안 되시는 분들! [14]  ijen   2003/08/29  3622
2144  지나고 나면 아닌 일들. [2]  천재소녀   2018/05/21  36
2143  일하다가 왔습니다. ^^; [2]  케로   2017/02/13  189
2142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3]  천재소녀   2017/02/01  191
2141  8월에 파리에 다녀왔어요. [4]  천재소녀   2015/09/10  548
2140  우리 모두 게으르네요. 으하하하 [3]  케로   2015/04/30  548
2139  오랜만에 주인장님께서 대문에 글을 다셨네요. [5]  하리   2014/01/13  829
 파란이 문을 닫네요. [2]  케로   2012/06/16  1613
2137  올 때마다 해가 바뀌네요. [1]  오로밍   2011/02/09  1570
2136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  천재소녀   2011/02/06  1517
2135  정말 오랜만에 발자국을 남겨봐요:) [3]  eleazar   2011/01/11  1354
2134  갑자기 생각이 나서 접속해봤어요'ㅅ' [3]  시린이슬   2010/08/26  1521
2133  갑자기 생각나서 들렀습니다. [3666]  오미(오로밍)   2009/09/26  2848
 List 
1 [2][3][4][5][6][7][8][9][10]..[144] [NEXT]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신의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