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인사와 수다는 이곳에 적어 주십시오.

 Login   

오로밍 http://blog.naver.com/oroming
올 때마다 해가 바뀌네요.
이번엔 2011년. 고맙게도 추억의 바빌론은 언제나 문이 열려있네요.^^
부끄러운 옛글들을 삭제하고싶다는 충동도 잠시.

그런데 제가 남겼던 글 거대한 테러를 당했네요. 덧글이 3000개가 넘었다니;;; 그 이상한 덧글은 이제 안 달리는 것 같은데 관리자 권한있는 누군가가 뿅! 나타나서 싹 정리해주셨으면 하는 조그만 바람...이 있는데 제 글의 태러는 제가 글 삭제하는게 더 빠르겠네요.

아무튼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kuroasa 신묘년 새해도 흘러흘러 이젠 봄을 앞두고 있는 심정입니다.
혹독했던 겨울을 이겨내고 밝은 봄을 맞이했으면 좋겠어요.^^
2011/02/19  
 List 



no subject name date read
2147  정회원 승격! [188]  BabyAlone   2005/01/25  5980
2146  바빌론 회원 가입과 회원 레벨에 관하여(필독) [17]  BabyAlone   2004/08/21  5807
2145  로그인이 안 되시는 분들! [14]  ijen   2003/08/29  3638
2144  지나고 나면 아닌 일들. [2]  천재소녀   2018/05/21  56
2143  일하다가 왔습니다. ^^; [2]  케로   2017/02/13  204
2142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3]  천재소녀   2017/02/01  205
2141  8월에 파리에 다녀왔어요. [4]  천재소녀   2015/09/10  563
2140  우리 모두 게으르네요. 으하하하 [3]  케로   2015/04/30  562
2139  오랜만에 주인장님께서 대문에 글을 다셨네요. [5]  하리   2014/01/13  842
2138  파란이 문을 닫네요. [2]  케로   2012/06/16  1642
 올 때마다 해가 바뀌네요. [1]  오로밍   2011/02/09  1586
2136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  천재소녀   2011/02/06  1535
2135  정말 오랜만에 발자국을 남겨봐요:) [3]  eleazar   2011/01/11  1376
2134  갑자기 생각이 나서 접속해봤어요'ㅅ' [3]  시린이슬   2010/08/26  1535
2133  갑자기 생각나서 들렀습니다. [3666]  오미(오로밍)   2009/09/26  2867
 List 
1 [2][3][4][5][6][7][8][9][10]..[144] [NEXT]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신의키스